나눔로또파워볼 동행복권으로 바뀌다

복권위원회와의 계약을 통해 토토, 프로토 등의 스포츠복표를 제외한 모든 복권의 운영을 맡고 있다. 흔히 복권 당첨금 하면 NH농협은행을 생각하지만, 연금복권 1등에 당첨되어 연금을 받고자 하는 사람은 농협은행이 아닌 나눔로또 본사를 찾아야 한다.

2008년에 복권위원회가 사업자가 다 달랐던 기존의 복권들을 한 곳의 회사로 통합하기로 결정하면서 복권통합수탁사업자를 모집했는데, 레미콘 회사인 유진기업을 중심으로 한 나눔로또 컨소시엄이 입찰을 따내며 설립된 회사다. 이후 2018년 하반기까지 10년동안 대한민국의 모든 복권[1]을 독점운영하여 수수료 수익을 얻었다.

2018년 복권위원회의 새 수탁사업자 공모에서 제주반도체를 중심으로 모인 ‘동행복권’ 컨소시엄이 입찰에 성공해 2018년12월부터는 나눔로또가 아닌 동행복권이 로또를 비롯한 복권 발급 및 운영을 전담한다.
상품

스피또는 오프라인 판매점에서만 구매 가능하다.또한 나눔로또는 판매와 관리를 대행할 뿐 복권의 발행주체는 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