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게임하는법

파워볼게임하는법

파워볼게임하는법 안치홍(29)이 시련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올시즌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취득하는데 생각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는다. 크고작은 부상 여파도 있고, 팀 타선이 예년에 비해 눈에 띄게 약해진 것도 영향을 끼쳤지만 공수에서 아쉬운 모습이 자주 나타나는 것도 현실이다.

파워볼게임하는법

타율만 보면 나쁘지 않다. 지난 6일 현재파워볼게임하는법 자이언츠는 최근 경기 후 ‘미팅’을 연다. 1군에서는 잘 하지 않는 독특한 절차지만, 파워볼게임하는법를 ‘원 팀’으로 모으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공필성 감독대행 체제로 후반기를 맞은 파워볼게임하는법가 반전의 매일을 보내고 있다. 승리 문턱에서 번번히 발목을 잡았던 폭투와 실책이 확 줄어들었다. 공필성 감독대행이 강조하는 ‘납득 가능한’ 플레이가 이어지며 점차 단단해지고 있다.

1군에서 보기 힘든 ‘경기 후 미팅’의 목적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어떻게 경기를 치러야하고, 강팀이 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의논하며 선수단 분위기를 다잡기 위해서다. 또 하나는 이날 경기의 플레이가 납득할 만 했는지, 경기에 최선을 다했는지 짚고 넘어가는 것이 목적이다.

공필성 감독대행은 선수단과 코칭스태프가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할 수 있게 유도한다. 그는 “잘한 부분은 함께 나누고 박수로 격려하며, 보완할 부분은 함께 짚고 넘어간다. 선수들과 코치들에게 질문을 유도해 말을 하도록 하는데, 선수가 자신의 의사를 분명히 전달할 수 있어야 진짜 의사소통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팅의 효과가 크지만, 궁극적으로는 미팅이 필요없는 상황에 이르는 것이 목적이다. 공필성 감독 대행은 “경기 후 미팅은 팀의 조직력을 만들기 위해 시작했다. 미팅이 필요없는 때가 되면, 파워볼게임하는법가 강팀이 되어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82경기를 소화하며 타율 0.313를 기록 중이다. 저반발 공인구로 투고타저 흐름이 생겼다는 점을 고려하면 3할 이상 타율을 기록 중이라는 것만으로도 가치를 입증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홈런 4개와 40타점은 안치홍 답지 않은 성적이다. 지난 2017년부터 2연속시즌 20홈런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생애 최다인 118타점을 쓸어 담아 클러치 히터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누구보다 야구에 집중하는 안치홍의 성향을 고려하면 올해 타격 성적은 아쉬움 그 자체다.

더 눈에 띄는 부분은 수비다. 타구와 부딪히는 글러브 핸들링도 개선해야 할 부분이지만 수비범위가 눈에 띄게 좁아졌다. 지난 6일 광주 LG전에서도 2회초 유강남의 1, 2간 타구를 쉽게 내야안타로 만들어줬다. 풀히터 성향인 유강남을 고려해 2루쪽에 치우친 수비를 했다고는 하지만 강한 타구가 아니었기 때문에 충분히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스타트도 늦었지만 타구를 따라가는 스피드, 마지막 순간 볼을 낚아채는 움직임에서 아쉬운 모습이 나왔다.

파워볼게임하는법 이범호가 13일 광주 한화전을 앞두고 진행된 은퇴 행사에서 안치홍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예민한 문제이지만 포지션 변경을 고려해야 할 시기가 온 듯 하다. 올해 파워볼게임하는법는 점진적인 세대교체를 단행 중이다. 이 과정에 박찬호 이창진 등이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특히 박찬호는 반박자 빠른 스타트와 남다른 글러브 핸들링으로 근래 파워볼게임하는법에 없던 내야수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이런 박찬호가 3루수로 나서는 것은 팀 전체의 수비 조직력을 고려할 때 다소 아까운 측면이 있다. 파워볼게임하는법 박흥식 감독대행은 안치홍을 1루, 김선빈을 2루에 포진시키는 실험을 단행했다. 박찬호의 수비 능력을 살리고, 또 한 명의 젊은 피 최원준, 류승현의 포지션을 만들어 주려는 의도로 풀이됐다. 안치홍이 발목 등에 경미한 통증이 있었던 것도 포지션 변경의 원인이 됐다. 그러면서도 “일시적인 실험이자 미래를 본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베테랑들에게 선뜻 포지션 변경을 요구했다가 역효과가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공격력보다 수비가 강조되는 저반발 공인구 시대라면 파워볼게임하는법도 대대적인 포지션 변경을 고려할 만 하다. 안치홍의 3루수 전환도 실현 가능한 시나리오다. 김선빈이 2루로 이동하고 박찬호가 유격수를 맡으면 올해보다는 조금 더 견고한 수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안치홍 본인도 3루로 포지션을 이동하면 수비 부담을 덜 수 있어 장기인 타격에 전념할 분위기가 형성된다.

문제는 코칭스태프가 이를 선뜻 권유하기 어려운 분위기라는 점이다. 10년 이상 한 포지션에서 활약하던 주축 선수에게 다른 포지션을 권유하면 자칫 상실감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아직 젊은 편인데다 팀의 리더로 자리잡아 가는 안치홍의 입지를 고려하면 내야수였던 이창진에게 외야 전향을 권유한 것보다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